[US STOCK BRIEF]나스닥 5거래일 연속 상승..최고치 경신
24.06/15 목록보기
나스닥 종합지수는 금요일 상승세로 마감하며 5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12% 상승하여 17,688.88로 마감했습니다. S&P 500 지수는 0.04% 하락하여 5,431.60으로 마감하며 4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마감했습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57.94포인트(0.15%) 하락한 38,589.16으로 마감했습니다.

미시간 대학교의 소비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6월 소비자 심리는 5월의 69.1에서 65.6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수치 역시 다우존스 예상치인 71.5를 밑돌았습니다.

S&P 500 11개 업종 중 8개 업종이 장중 하락했으며 통신 서비스, 정보 기술, 필수소비재만이 유일한 상승 업종으로 부상했습니다. 전체 지수에서는 360개 이상의 종목이 하락세로 마감했습니다.

"현실은 이러한 강세장에서도 잠시 숨을 고르고 사람들이 약간의 이익을 얻는 날이 있다는 것입니다. 베어드의 투자 전략 애널리스트인 로스 메이필드는 "우리는 특히 소프트 PPI와 소프트 CPI에서 벗어나는 등 강한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꽤 공격적인 랠리 이후 잠시 숨을 고르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의 지속적인 냉각에 대한 기대감이 이번 주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를 끌어올렸습니다. S&P 500 지수와 나스닥 종합지수는 각각 1.6%와 3.2% 상승하며 한 주를 마감했습니다.

지난달 도매 인플레이션은 예상치 못한 0.2% 하락한 반면, 다우존스가 여론조사를 실시한 경제학자들은 이 지수가 0.1%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는 5월 소비자 물가지수가 월간 기준으로 보합세를 보인 데 따른 것입니다.

다른 곳에서는 소프트웨어 대기업 Adobe가 회계연도 2분기 실적이 월스트리트 예상치를 뛰어넘은 후 금요일 14.5% 급등했습니다. 캐터필러와 보잉의 하락은 다우지수에 부담을 주었고, 카니발과 노르웨이 크루즈 라인은 S&P 500에서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국제유가가 닷새 만에 하락 마감했습니다. 낙폭은 크지 않았네요.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보다 0.17달러(0.22%) 하락한 배럴당 78.54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북해산브렌트유는 전거래일보다 0.13달러(0.16%) 떨어진 배럴당 82.62달러를 기록, 브렌트유와 WTI는 이번 주 중 4% 상승햇다. 지난 4월 이후 가장 큰 오름폭입니다.
목록보기
밸류라인 슈퍼스톡스